야외활동시 잔디밭 생쥐나 진드기 물림 골절 주의 생활화 해야 - 광전매일신문
  • HOME
  • 즐겨찾기추가
  • 시작페이지로
설문조사
회원가입 로그인
2019년11월12일tue
기사최종편집일: 2019-11-12 09:00:10
알립니다
독자투고
기사제보
동영상
행사이벤트
자유게시판
뉴스홈 > 커뮤니티 > 독자투고 > 상세보기 [공개게시판]
제목 야외활동시 잔디밭 생쥐나 진드기 물림 골절 주의 생활화 해야 2019-10-07 09:53:33
작성인
무안소방서 지휘팀장 백종희 트위터로 보내기페이스북으로 보내기미투데이로 보내기 조회:20 추천:1
날씨가 서늘해지면서 사람들의 야외활동이 늘고 있다. 자전거, 퀵보드, 인라인 스케이트 등을 타는 아이들이 많아지고 가족 단위 나들이도 잦아지면서 넘어져 다치거나 부딪치는 등의 사고도 많아지고 있기 때문에 야외활동시 골절에 대한 응급처치를 알아두는 것이 중요하다.
만약 아이가놀다가 넘어지면서 신체를 부딪친 경우 부종과 심한 통증이 있다면 골절을 의심할 수 있다.
학동기 이전의 아이는 여러 종류의 불완전 골절이 생길 수 있는데 눈에 띄게 부어오르지 않았거나 만지지 않으면 통증이 없는 경우도 있어 주의해야한다.
또 다치지 않은 반대쪽과 비교했을 때 부어올랐거나 만졌을 때 특정부위를 아파하거나 관절 움직임에 제한이 있다면 방사선 촬영을 해보아야 한다.
일단 팔, 다리의 뼈가 부러진 것 같은 느낌이 들면 부상의 원인과 부위를 확인하고 다친 부위의 옷을 조심스럽게 벗긴 후 확인한 손상부위를 안정되게 고정한다. 고정할 때에는 반지나, 시계 등을 제거하고 골절부위의 윗관절과 아래관절을 모두 고정해줘야 움직임에 의한 이차 손상을 예방할 수 있다.
병원으로 이동할 때까지 손상부위를 가능한 한 움직이지 않도록 주의해야 하며 골절 부위를원상태로 돌려 놓으려고 시도하다가 오히려 주변 근육조직이나 혈관을 더 손상시킬 수 있기 때문에 손상부위의 형태를 그대로 둔 상태에서 고정한 후 병원으로 이송해야 한다.
만약 뼈끝이 튀어나온 개방성 골절의 경우에는 튀어나온 뼈끝을 누르지 않도록 주의하면서 상처를 멸균된 거즈나 깨끗한 수건, 손수건 등으로 덮고 지혈시켜주며 가능하면 다친 쪽을 심장보다 높게 올려주도록 한다.
골절의 경우에는 가급적 덜 움직이는 것이 통증을 경감시키고 추가손상을 막는 지름길이므로 부목고정이 가장 중요하다. 응급처치를 어떻게 하느냐에 따라서 골절 후 합병증이 발생하지 않을 수 있으므로 평소에 골절 응급처치법을 익혀두는 것이 유익하리라 생각된다.
메모
추천 소스보기 목록
이전글 : 진화하는 사기범죄, 더 이상 당하지 마세요 (2019-10-04 09:45:05)  
다음글 : 2019년 남은 기간, 시작이라는 마음으로 안전에 만전을 (2019-10-11 09:28:54)  

현재 회원님의 레벨로는 알립니다 게시판리스팅 권한이 없습니다
회사소개 고충처리인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상호 : 광전매일신문
주소 : 광주광역시 광산구 수등로 273-13, 5층
문의 : ☎ (062)525-9775 / Fax (062)528-4566
E-mail : gwangmae5678@hanmail.net
등록번호 : 광주 아 00234 / 등록일: 2016. 8. 3.
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이석재)
발행인,편집인:김규연
광전매일신문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Copyright(c) 2019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