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자치구 간 ‘한시 기구 유지’ 놓고 접점 찾을까 - 광전매일신문
  • HOME
설문조사
회원가입 로그인
2021년11월28일sun
뉴스홈 > 뉴스 > 생활.문화
2021년10월18일 09시16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트위터로 보내기페이스북으로 보내기미투데이로 보내기 광주시·자치구 간 ‘한시 기구 유지’ 놓고 접점 찾을까
광주 서구·북구, ‘국(局)급’ 한시 기구 유지 놓고 시와 협의 동구·남구는 연장 좌절, 올 하반기 대대적 조직 개편 마쳐 “사업 차질” 우려… 광주시 “실태·성과·업무량 토대로 판단”
광주 일선 자치구에 설치·운영 중인 한시 기구 연장에 대한 시·구 간 협의가 접점을 찾지 못하고 있다.

각 자치구는 현안 사업의 원활한 추진을 위해 한시 기구 유지가 필요하다는 입장이지만, 시는 본래 취지에 어긋나 운영된 전례와 운영 성과 등을 두루 판단하겠다는 신중론을 펴고 있다.

17일 광주시 등에 따르면, 광주 서구·북구는 올해 연말 운영 종료되는 국(局)급 한시 기구의 직제 운영 기한을 1년 더 연장해달라는 취지로 시와 공식 협의를 벌이고 있다.

한시 기구는 지자체가 긴급하거나 일시적인 행정 수요에 대처하고 현안 사업의 효율적 추진을 위해 일정 기간만 설치해 운영하는 조직이다. 광역시 자치구는 관련 법령에 따라 시와 협의를 통해 최대 3년간 ‘국’ 단위 한시 기구를 둘 수 있다.

서구는 현행 한시 기구인 통합돌봄추진단의 설치 배경인 국책 시범사업 연장을 이유로 들어 조직 유지 필요성을 강조하고 있다.

보건복지부는 지난 8월 18일 ‘지역사회 통합돌봄 선도사업’ 연장을 통보, 사업 기한이 올해 12월에서 내년 12월로 1년 연장됐다. 이에 따른 국비 지원도 확정됐다.

이에 따라 서구는 통합 돌봄 복지 체계의 전국적 확산 모델 마련과 AI데이터 기반 ‘광주형 인공지능돌봄시스템’ 구축을 추진하려면 국급 전담 조직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주장한다.

‘스마트융합서비스지원단’(가칭)을 2과 7팀 체제(국장 1명, 과장 2명 등 총 32명)의 효율적 조직으로 꾸려 시범 사업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하겠다는 취지다.

북구도 현행 생활공간혁신추진단(3과 9팀)이 한국형 뉴딜, 생활 SOC사업, 시각 공공 미디어 사업 등 국정과제와 연계한 최대 규모 사업을 추진하고 있는 만큼, 연장이 불가피하다는 입장이다.<2면에 계속>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전광춘 기자 (gwangmae5678@hanmail.net)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생활.문화섹션 목록으로
다음기사 : 제27회 남도음식문화큰잔치, 성황리 막 내려 (2021-10-18 09:18:24)
이전기사 : 이용섭 시장, 시내버스 종사자 애로사항 청취 (2021-10-18 09:15:34)


현재 회원님의 레벨로는 알립니다 게시판리스팅 권한이 없습니다
회사소개 고충처리인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상호 : 광전매일신문
주소 : 광주광역시 광산구 수등로 273-13, 5층
문의 : ☎ (062)525-9775 / Fax (062)528-4566
E-mail : gwangmae5678@hanmail.net
등록번호 : 광주 아 00234 / 등록일: 2016. 8. 3.
회장:이송암
발행인,편집인:김규연
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이석재)
광전매일신문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Copyright(c) 202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