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장 두번째 고소’ 5·18 공법단체와 시 갈등 깊어져 - 광전매일신문
HOME| 회원가입| 로그인| 기사등록| 스크랩
2023년10월03일tue
뉴스홈 > 뉴스 > 사회
2023년05월24일 07시00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광주시장 두번째 고소’ 5·18 공법단체와 시 갈등 깊어져 트위터로 보내기페이스북으로 보내기
경찰에 광주시장 등 5명 공동재물손괴 혐의 고소 광주시 “5·18 추모 기간 끝나는 27일 이후 대응”
 황일봉 5·18민주화운동부상자회장과 정성국 5·18공로자회장이 23일 오전 광주 서구 치평동 서부경찰서 민원실을 찾아 강기정 광주시장과 운전기사·수행원 등을 상대로 한 고소장을 제출하고 있다.      /뉴시스 

공법단체 5·18민주화운동부상자회·공로자회가 강기정 광주시장을 대상으로 두 차례 고소를 이어가면서 5월 단체와 광주시 간 갈등의 골이 깊어지고 있다.
황일봉 5·18민주화운동부상자회장과 정성국 5·18공로자회장은 23일 오전 10시께 광주 서부경찰서를 찾아 강 시장과 운전기사·수행원 등 총 5명을 공동상해·공동재물손괴·집회및시위에관한법률 위반 혐의 등으로 고소했다. 두 단체는 강 시장 등이 5·18민주화운동 제 43주년 추모제가 열린 지난 17일 오전 10시 광주 북구 운정동 5·18민주묘지 앞 삼거리에서 시장 비판 현수막을 뜯고 회원에게 각목을 던져 다치게 했다고 주장했다.
당시 국립 5·18민주묘지 정문으로 향하는 1㎞ 구간 도로 주변에 강 시장을 규탄하는 문구가 적힌 현수막이 걸려 있었다. 현수막엔 ‘한번 불통은 영원한 불통’, ‘강기정을 즉각 수사하라’ 등 글귀가 적혔다.
앞서 두 단체는 지난 15일에도 “5·18교육관 모집 과정이 위법했다”며 직권남용 권리행사 방해 혐의 등으로 강 시장 등 공무원 6명에 대한 고소장을 광주지검에 냈다.
광주시는 5·18교육관 위탁 운영기관 공모에 지원한 두 단체를 심사한 결과 적합한 점수를 채우지 못했다고 판단, ‘적격자 없음’ 결정을 내린 바 있다.
두 단체 회장은 고소장을 내기에 앞서 제출 경위를 설명했다.
황일봉 5·18민주화운동부상자회장은 “시장으로서 최소한 품위가 있어야 하는데, 차를 멈추고 내려 현수막을 뜯고 각목으로 시민을 폭행하는 것은 시장으로서 자질이 의심스럽다”며 “억울한 시민들도 잘못된 시 행정을 항의해 민주시민으로서 동참하길 바라며 고소장을 제출하게 됐다”고 밝혔다.
광주시는 적법한 과정을 거쳐 행정을 했다며 5·18추모 주간이 끝난 이후 대응하겠다는 방침이다. 광주시 관계자는 “’추모기간이 끝나는 27일 이후 대응하겠다’는 시장의 입장에 따라 대처하겠다”고 밝혔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오권철 기자 (gwangmae5678@hanmail.net)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사회섹션 목록으로
다음기사 : 43년만에 생명의 은인이라 만났는데 “다른 사람” (2023-05-26 07:00:15)
이전기사 : “꽃 도둑은 도둑 아니다는 옛말” 화초 싹쓸이 범인은? (2023-05-22 09:15:12)
회사소개 고충처리인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정기구독
상호 : 광전매일신문  |  주소 : 광주광역시 광산구 수등로 273-13, 5층
문의 : ☎ (062)525-9775  |  Fax (062)528-4566  |  E-mail : gwangmae5678@hanmail.net
등록번호 : 광주 아 00234  |  등록일: 2016. 8. 22.
회장 : 이송암  |  발행인,편집인 : 정길화  |  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 : 이석재)
광전매일신문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Copyright(c) 2023 광전매일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