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컬대’ 108곳 신청… 지방대 27곳은 통·폐합 공약 - 광전매일신문
HOME| 회원가입| 로그인| 기사등록| 스크랩
2023년10월03일tue
뉴스홈 > 뉴스 > 사회
2023년06월02일 07시00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글로컬대’ 108곳 신청… 지방대 27곳은 통·폐합 공약 트위터로 보내기페이스북으로 보내기
‘재정지원제한’ 배제한 166곳 중 65.1% 신청 사립 일반대, 종교계열 2곳 빼고 모두 지원해 지방 국립대, 교대 6곳 제외한 25곳 지원 접수
 지방대 27곳이 통·폐합을 공약하며 글로컬대학30 사업에 지원했다. 이를 비롯한 지방대 총 108곳이 신청서를 제출했다.
사립 일반대는 지원 가능한 대학 중 2곳을 빼고 모두 지원했고, 국립대 참여율도 80%에 달했다.
교육부는 전날인 5월31일 오후 마감한 ‘글로컬대학30’ 예비지정 신청서 접수 결과 신청 가능 대학 166곳 중 108곳(65.1%)이 참여했다고 1일 밝혔다.
2개 이상의 대학이 통합을 전제로 할 때 신청할 수 있는 ‘공동 신청’ 방식으로는 지방대 총 27개교가 총 13건의 혁신기획서(신청서)를 제출했다.
사립 일반대와 사립 전문대 간의 통합을 신청한 대학이 15곳으로 신청서 7건을 냈다. 전주대·예수대·전주비전대처럼 3곳이 공동 접수한 경우가 포함됐다.
국립대끼리 통합을 공언한 대학은 총 8곳으로 신청서는 4건이었다. ‘사립 일반대+일반대’(2개교), ‘국립대+공립 전문대’(2개교) 통합은 각 1건씩 접수됐다.
나머지는 81건은 단독 신청이다. 일반대 70곳, 전문대 11곳이다.
전문대의 참여는 다소 저조했으나 일반 사립대, 국립 종합대는 사실상 모두 신청서를 냈다.
설립 유형별로 참여 대학을 살펴보면 국립대는 31곳 중 25곳(80.6%), 사립 일반대는 66곳 중 64곳(97%)이 지원서를 냈다.
지원서를 내지 않은 대학은 국립대는 춘천교대, 청주교대, 한국교원대, 공주교대, 전주교대, 진주교대 6곳으로 모두 교원양성기관이다.
사립 일반대는 가톨릭꽃동네대, 목포가톨릭대 2곳을 뺀 지원 가능 대학 모두가 신청한 것으로 파악됐다.
공립대는 6곳 중 1곳(16.7%), 사립전문대는 63곳 중 18곳(28.6%)만이 원서를 냈다. 대학 실정을 고려하고 선택과 집중 전략을 택한 것이라는 후문이다.
지역별 대학 수는 부산 16곳, 충남 15곳, 경북 14곳, 대전·전북 각각 9곳, 광주·충북 각각 8곳, 경남 7곳, 대구·강원·전남 각각 6곳, 세종 2곳, 울산·제주 각각 1곳이다.
비수도권에 위치한 대학 중에서도 재정 여건이 극히 부실한 재정지원제한대학 등을 제외한 ‘일반재정지원대학’ 또는 국립대학에 한해서만 지원서를 받았다. 또 과학기술원과 사이버대는 신청 자격이 없었다.
교육부와 글로컬대학위원회는 이날부터 예비지정 심사에 착수한다. 결과는 이달 중 발표하며, 최대 15곳 내외를 선정할 계획이다. 예비지정을 통과한 대학은 9월까지 실행계획서를 제출하고 2차 본지정 평가를 받는다.
최종 결과는 오는 10월 발표될 예정이다. 교육부는 올해 최대 10곳을 글로컬대학으로 지정할 방침이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뉴시스 (gwangmae5678@hanmail.net)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사회섹션 목록으로
다음기사 : ‘교복담합 피해’ 광주 50여개 중·고교… 계약해지 가능 (2023-06-05 09:08:29)
이전기사 : 순천지역 임대형 전동킥보드 활성화 (2023-05-31 07:00:15)
회사소개 고충처리인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정기구독
상호 : 광전매일신문  |  주소 : 광주광역시 광산구 수등로 273-13, 5층
문의 : ☎ (062)525-9775  |  Fax (062)528-4566  |  E-mail : gwangmae5678@hanmail.net
등록번호 : 광주 아 00234  |  등록일: 2016. 8. 22.
회장 : 이송암  |  발행인,편집인 : 정길화  |  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 : 이석재)
광전매일신문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Copyright(c) 2023 광전매일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