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 이주노동자 “영암 그리고 월출산 기찬랜드 매력에 푹 빠져” - 광전매일신문
HOME| 회원가입| 로그인| 기사등록| 스크랩
2023년12월10일sun
뉴스홈 > 뉴스 > 일과 사람들
2023년11월10일 07시00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전남 이주노동자 “영암 그리고 월출산 기찬랜드 매력에 푹 빠져” 트위터로 보내기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네팔-인도네시아 등 6개국 이주노동자 50여명 참여해 월출산 국화축제, 도갑사 방문
 
영암문화관광재단, 전남노동권익센터,전남이주노동자인권네트워크(준)가 공동 주최한 “영암 문화역사기행” 행사가 지난 11월 5일 (일) 성공적으로 마무리 되었다. 
이번 행사는 영암군 삼호읍을 중심으로 다양한 국가별 커뮤니티와 목포 이주민센터 등 여러 단체의 협력을 통해 준비되었으며, 전남 서부권에서 근로하는 이주노동자 네팔, 인도네시아, 베트남, 필리핀, 키르기스스탄 등 6개국에서 온 50여 명의 근로자가 참가하였다.
영암군 우승희 군수는 이날 환영사에서 “영암은 삼호를 중심으로 관내 외국인 노동자 분들이 꾸준하게 증가하고 있고 이주노동자의 기본적 권리와 존엄이 존중되는 영암으로 기억되기 바라며, 우리 군은 앞으로 이주민 분들이 안정적으로 정착하고 생활하기 위한 다양한 정책 및 서비스를 제공하고 외국인 근로자의 행복한 한국에서의 일상을 위해 외국인 노동자가 문화를 향유하고 소통할 수 있는 사업들을 지속적으로 전개하겠다”고 말했다.
행사에 참여한 이주노동자들은 국화축제가 한창인 월출산 기찬랜드를 중심으로 가야금 산조 기념관, 조훈현 바둑기념관, 트로트 가요센터, 그리고 도갑사를 방문하여 다채로운 영암의 문화자원을 체험하는 일정을 가졌으며, 전체 일정을 진행하는 가운데 미니게임과 전통놀이, 전통차 체험을 해보는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영암군 문화관광과 신환종 과장은 “이번 영암 역사문화기행을 통해 산업 현장 외국인노동자에 많은 관심을 가지게 되었다. 한국 노동자들이 기피하는 업종에서 장시간 근무하고 있는데 이들의 휴식권이 제대로 보장받지 못하는 현실이 매우 안타깝고, 앞으로 정기적으로 영암군에 방문하여 외국인 노동자 분들이 영암에 대한 좋은 인상을 가지고 고국으로 돌아가길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행사 프로그램과 공간을 제공한 도갑사에서는 “우리 주변의 소외된 이웃들이 열악한 상황을 이겨낼 수 있도록 산문에서도 비빌 언덕이 되겠다”라며 이주노동자 방문을 환영하였다.
끝으로 영암군과 영암문화관광재단은 이후에도 이주민의 정주지인 영암에 대한 인지도를 확장하고 지역민으로서 평온한 생활을 위해 이러한 프로그램을 더욱 확장하여 운영할 계획이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영암 김희선 기자 (gwangmae5678@hanmail.net)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일과 사람들섹션 목록으로
다음기사 : 건보공단 광주전라제주지역본부, 임신·출산·육아 지원제도 종합 안내서 발간 (2023-11-13 09:08:22)
이전기사 : “우리도 배려받는 존재라 행복했어요” (2023-11-10 07:00:09)
회사소개 고충처리인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정기구독
상호 : 광전매일신문  |  주소 : 광주광역시 광산구 수등로 273-13, 5층
문의 : ☎ (062)525-9775  |  Fax (062)528-4566  |  E-mail : gwangmae5678@hanmail.net
등록번호 : 광주 아 00234  |  등록일: 2016. 8. 22.
회장 : 이송암  |  발행인,편집인 : 정길화  |  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 : 이석재)
광전매일신문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Copyright(c) 2023 광전매일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