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18 사료, 체계적으로 수집·관리, 적극 활용해야” - 광전매일신문
HOME| 회원가입| 로그인| 기사등록| 스크랩
2023년12월10일sun
뉴스홈 > 뉴스 > 사회
2023년11월10일 07시00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5·18 사료, 체계적으로 수집·관리, 적극 활용해야” 트위터로 보내기페이스북으로 보내기
5·18기록관서 기록물 수집·활용 방안 모색 학술회 “자료 검색 방법 개선·고유 문서 이력 작성을” 강조 “사업 목적 불분명…조직 중장기 비전 마련도” 당부
 9일 오후 광주 동구 5·18민주화운동기록관에서 5·18기록물 홍보 학술포럼 ‘기록물 수집의 기준 및 활용방안’이 열리고 있다.            /뉴시스

5·18민주화운동기록관(5·18기록관)이 소장중인 5·18 관련 기록 자료를 적극 활용하는 동시에 운영 성격 개선에 나서야 한다는 제안이 나왔다.
5·18기록관은 9일 오후 광주 동구 5·18기록관 다목적강당에서 5·18기록물 홍보 학술회 ‘기록물 수집의 기준 및 활용방안’을 열었다.
5·18기록관은 5·18 관련 사료와 기록물을 수집하는 과정을 체계화하고 이를 활용하는 다양한 방법을 모색하기 위해 토론회를 마련했다. ▲기록물 수집 원칙과 절차 ▲수집 기록물 관리와 활용 등 주제 아래 토론자들의 제언이 이어졌다.
토론자들은 기록관의 운영 방향과 성격을 분석, 자료 공개와 관련된 개선 방안을 내놓는가 하면 체계적 자료 수집 방향 설정과 관련된 의견을 나눴다. 특히 현재 수집된 자료에 대한 접근과 공개 가부가 제한적이라는 부분에서 토론자들의 공통된 의견이 모아졌다.
이정연 국가기록원 학예연구사는 그간 기록관이 수집한 정보와 이에 대한 학계·일반인 등의 접근이 완화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과정에서 수집된 5·18 기록 목록이 일반에 공개돼있지 않고 현장에서만 기록물 열람이 가능하다는 점을 들며 자료 검색 방법 개선 등이 필요하다고 했다.
아울러 5·18기록관은 5·18에 대한 기억이 모여있는 곳이라는 관련 상징성을 갖고자 하지만, 5·18기록관의 현재 운영 방식으로 미뤄봐 민주화운동 당시 집단 기억을 온전히 구성하고 있는 상황이 아니라고 진단했다.
이 연구사는 “5·18기록관은 기록물 보존만 하는 수장고로서의 역할에 그쳐선 안된다”며 “보다 적극적으로 5·18 기억을 공유하고 전승하는 기억기관으로서 기능을 갖춰야 한다”고 강조했다.
5·18기록관의 사업 목적이 뚜렷해야 한다는 의견도 나왔다.
양금식 전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 사료관장은 5·18기록관과 관련된 광주시 조례 중 ‘5·18민주화운동 기록물을 영구보전하고 전시한다’는 사업 주요 목표를 예시로 들었다.
이어 5·18기록관이 이러한 주요 목표를 어떻게 실현해나갈 것인가에 대한 체계화가 미흡하다고 평가했다.
특히 누리집에 게시된 월단위 업무계획이 단순한 상급 조직 보고용 자료로 판단되고 이밖에 기록관의 사업 내용을 종합적으로 보여주는 자료가 눈에 띄지 않는다고도 진단했다.
이에 대한 해결책으로는 조직의 비전과 중장기 사업 목표, 실천 계획을 구조화하는 작업이 시급하다고 역설했다.
사료 정리·보존 과정이 보다 체계적일 필요가 있다는 주장도 제기됐다.
윤덕영 연세대학교 국학연구원 연구원은 5·18기록관과 같은 수집형 기관에서의 비일비재한 인수인계 미흡 등 문제를 거론하며 해결책을 당부했다.
최초 기록 수집자가 해당 기록을 전담하는 관리자가 돼야하고 수집의 모든 단계를 포함하는 이력이 만들어져야 하며, 이같은 자료 작성 수순은 국제기준에 부합한 일관된 정책에 따라 진행돼야 한다고 주문했다.
그러면서 이같은 업무 과정은 개별적 정리가 아닌 온라인 전산시스템에 의해 이루어져야 한다고 덧붙였다.
5·18기록관은 이날 나온 제언들을 종합해 향후 운영 방침에 활용할 계획이다.
5·18기록관은 민주·인권·평화의 도시 광주가 겪은 이야기를 수집·연구·전시하고 있다. 2015년 설립, 5·18에 대한 역사적 기록들을 보존하며 기록관을 찾는 시민들에게 5·18 정신과 가치를 알리고 있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오권철 기자 (gwangmae5678@hanmail.net)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사회섹션 목록으로
다음기사 : ‘브로커 청탁 수사 향배는?’ 압수수색 당한 광주경찰청 뒤숭숭 (2023-11-13 09:10:36)
이전기사 : 광주시교육청, 전국 교원 초청 (2023-11-08 07:00:15)
회사소개 고충처리인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정기구독
상호 : 광전매일신문  |  주소 : 광주광역시 광산구 수등로 273-13, 5층
문의 : ☎ (062)525-9775  |  Fax (062)528-4566  |  E-mail : gwangmae5678@hanmail.net
등록번호 : 광주 아 00234  |  등록일: 2016. 8. 22.
회장 : 이송암  |  발행인,편집인 : 정길화  |  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 : 이석재)
광전매일신문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Copyright(c) 2023 광전매일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