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강경파 막말 수수방관하더니… 최강욱 논란에 결국 사과 - 광전매일신문
HOME| 회원가입| 로그인| 기사등록| 스크랩
2024년03월02일sat
뉴스홈 > 뉴스 > 정치
2023년11월22일 07시00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민주, 강경파 막말 수수방관하더니… 최강욱 논란에 결국 사과 트위터로 보내기페이스북으로 보내기
조정식 “최 전 의원 발언, 매우 큰 잘못…엄중 경고” 원내선 “지도부 수수방관으로 사태 키워” 지적도
 최강욱 더불어민주당 전 의원은 지난 19일 광주에서 열린 민형배 의원의 ‘탈당의 정치’ 출판 기념회에서 윤석열 정부를 ‘설치는 암컷’에 비유했다.                     /뉴시스

더불어민주당 지도부가 21일 결국 최강욱 전 의원의 ‘설치는 암컷’ 발언에 대해 사과했다. 민주당은 최 전 의원에 엄중히 경고했다며 납작 엎드렸지만, 그간 당 안팎에서 이어진 막말 논란을 수수방관하며 사태를 키웠다는 지적이 나온다.
민주당은 이날 오전 입장문을 내고 “조정식 사무총장은 최 전 의원의 발언을 ‘국민들에게 실망과 큰 상처를 주는 매우 잘못된 발언’이라고 규정하고 최 전 의원에게 엄중하게 경고했다”고 밝혔다.
최 전 의원은 지난 19일 광주에서 열린 민형배 의원 출판기념회에서 윤석열 정부를 ‘설치는 암컷’에 비유한 것으로 뒤늦게 드러나 논란에 휩싸였다. 최 전 의원은 당시 “(조지오웰 소설) ‘동물농장’에도 보면 그렇게 암컷들이 나와서 설치고 이러는 거는 잘 없다”며 ‘검찰 공화국’이란 표현조차 윤 정부에 과분하다는 취지로 말했다. 최 전 의원의 ‘설치는 암컷’ 비유에 객석에선 웃음이 터져 나왔고, 발언을 듣고 있던 김용민 의원과 민 의원도 함께 웃었다.
해당 발언은 즉각 여성 비하 논란으로 번졌지만 지도부는 이날 오전까지 이와 관련해 “논의한 게 없다”는 입장이었다.
윤영덕 원내대변인은 이날 원내대책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최강욱 전 의원의 암컷 발언과 관련해 지도부가 논의한 게 있냐’는 취재진 질문에 “이야기된 게 없다”고 말했다. 이어 최근 논란에 휩싸인 당 안팎의 인사 전체를 향해 “논란되는 발언들은 자제해달라”며 원론적인 당부 수준의 언급을 하는 데 그쳤다.
이 같은 대응을 두고 ‘방치한다’는 비판 보도가 쏟아지자 조 사무총장이 뒤늦게 공식 입장을 내고 수습에 나선 것으로 보인다.
이날도 당 안팎에선 경강파 인사들을 중심으로 거친 언사가 쏟아졌다.
송영길 전 대표는 같은 날 오전 한 라디오 인터뷰에서 한동훈 법무부장관을 겨냥해 원색적인 비난을 이어갔다.
송 전 대표는 “사법고시 합격 하나 했다는 이유로 검사 갑질하고 지금까지 수많은 증거 조작에 휘말려 있다”며 “실제 정말 전관예우와 돈 받고 후지게 인사 검증을 해서 이 자랑스러운 민주공화국을 후진 공화국으로 만든 게 후진 법무부장관인 한동훈 장관”이라고 말했다.
최근 한 장관을 두고 “어린 놈” “이렇게 법무부 장관을 후지게 하는 장관은 처음” 등 비난을 퍼부어 논란을 낳았지만, 이에 개의치 않고 장외 공격을 이어가는 모습이다.
최 전 의원의 ‘암컷 발언’이 김건희 여사를 특정한 것이라며 논란을 보태는 듯한 발언도 나왔다.
조승현 민주당 국민소통위원회 수석상임부위원장은 ‘(암컷 발언은) 누구를 비하한 것으로 보냐’는 진행자 질문에 “김건희 여사를 뜻한 것”이라고 말했다.
조 부위원장은 “암컷이란 단어를 썼을 땐 다른 사람들이 불편할 수 있지 않냐”면서도 “이런 단어엔 증오가 반영됐다고 보는데 김 여사를 비판은 하되 미워하거나 증오하지는 않아야 된다”고 말했다.
여당에선 “삼류정치”라는 비판이 쏟아졌다.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는 페이스북을 통해 “한없는 가벼움과 저질스러움에 기가 차는 것은 물론이거니와 윤석열 정부를 비판한답시고 ‘암컷’ 운운하며 여성을 싸잡아 모욕하는 행태가 과연 정상적인 사고에서 나올 수 있는 것인가”라며 강도 높게 비판했다.
김 대표는 “이쯤 되면 혐오와 분열의 저급한 삼류정치로 대한민국을 오염시키는 사회악이라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라며 “건강한 정치문화를 오염시키는 민주당의 저급한 삼류정치를 이제는 청산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민주당 소속 한 의원은 뉴시스에 최 전 의원 사태를 두고 “언젠가 터질 일이었다”는 반응을 보였다.
그는 “강경파 모임 처럼회 의원들이 한 장관을 두고 막말을 쏟아낼 때부터 지도부 차원에서 강경하게 대응했어야 했다”며 “막말 논란에 대한 우려가 크다는 걸 지도부가 뻔히 알면서도 방관했다”고 지적했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뉴시스 (gwangmae5678@hanmail.net)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정치섹션 목록으로
다음기사 : 한일, 북 도발·북러 무기거래 규탄… 위안부 판결엔 입장차 (2023-11-27 09:28:26)
이전기사 : ‘행정 전산망 마비’ 사흘째… 정부, “월요일 정상화” 목표 총력 (2023-11-20 09:27:15)
회사소개 고충처리인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정기구독
상호 : 광전매일신문  |  주소 : 광주광역시 광산구 수등로 273-13, 5층
문의 : ☎ (062)525-9775  |  Fax (062)528-4566  |  E-mail : gwangmae5678@hanmail.net
등록번호 : 광주 아 00234  |  등록일: 2016. 8. 22.
회장 : 이송암  |  발행인,편집인 : 정길화  |  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 : 이석재)
광전매일신문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Copyright(c) 2024 광전매일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