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에듀 신호탄 ‘글로컬 미래교육박람회’ 29일 개막 - 광전매일신문
HOME| 회원가입| 로그인| 기사등록| 스크랩
2024년06월13일thu
뉴스홈 > 뉴스 > 사회
2024년05월24일 06시59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K-에듀 신호탄 ‘글로컬 미래교육박람회’ 29일 개막 트위터로 보내기페이스북으로 보내기
6월 2일까지 여수세계박람회장서 ‘손에 잡히는 미래교육’ 펼쳐 마이클 샌델 등 석학 토론 · 미래교실 운영 등 프로그램 ‘다채’
 대한민국 글로컬 미래교육 박람회 D-100 성공개최 다짐 퍼포먼스

미래교육의 새 패러다임을 제시하는 ‘2024 대한민국 글로컬 미래교육박람회’가 29일 오전 10시 여수세계박람회장 컨벤션센터 엑스포홀에서 개막식을 갖고 5일간의 여정을 시작한다.
이번 박람회는 전라남도교육청이 교육부, 전라남도, 경상북도교육청과 공동 주최하며, ‘공생의 교육, 지속가능한 미래’를 주제로 6월 2일까지 여수세계박람회장 일원에서 열린다.
1년 3개월의 준비 과정을 거쳐 개막하는 박람회에는 ▲ 미래교육 콘퍼런스 ▲ 글로컬 미래교실 ▲ 미래교육 전시 ▲ 문화예술 교류 ▲ 미래교육축제 등 5개 섹션 별 다채로운 프로그램이 펼쳐진다. 
특히 전남 교사 400여 명이 개발해 공개하는 2030년 미래수업 모델부터 해외 22개국, 세계적 석학들과 고민하는 미래교육의 방향성, 각국의 특색있는 교육과정까지 미래교육의 실제 모습을 만날 수 있다.
개막날인 29일에는 ‘정의란 무엇인가’의 저자 마이클 샌델 하버드대 교수의 기조강연, 개막 특별공연 ‘에듀드림 K-POP 콘서트’, 해군교육사령부의 국악대 퍼레이드가 펼쳐지고, 이후 일자 별로 전시‧콘퍼런스가 알차게 전개될 전망이다.
개막식에는 김대중 전라남도교육감을 비롯해 이주호 교육부 장관, 김영록 전남도지사, 임종식 경북교육감 등 16개 시도교육감, 이배용 국가교육위원장, 우동기 지방시대위원장 등 내외빈과 학생 및 학부모 등 900여 명이 참석해 지역을 넘어 세계로 향하는‘K-에듀’의 시작에 함께한다.
개막식에서는 박람회 대주제를 오프닝 영상으로 막을 연 뒤 이주호 교육부 장관의 인사말, 김영록 전남도지사의 환영사가 진행되고 이배용 국가교육위원장, 우동기 지방시대위원장이 축하의 메시지를 전한다.
특히, 김대중 전남교육감은 ‘글로컬 교육, 전남교육이 시작합니다’를 주제로 한 발표를 통해 박람회 개최 의의와 주요 내용, 기대효과 등을 참관객들에게 설명할 예정이다. 
이번 글로컬 미래교육박람회의 가치를 함축적으로 담아낸 주제 공연도 볼거리다. 공연은 창작 뮤지컬‧무용‧타악‧미디어아트가 어우러지는 융복합 콘텐츠로, ‘공생 교육’을 향한 희망의 메시지를 풀어낸다. 
김대중 전남교육감은 “박람회 기간 국내외 석학, 22개 각국의 교육기관, 글로벌 기업이 한자리에 모여 미래 교육의 방향성을 논의할 것”이라며 “대한민국 교육 대전환의 출발점이 될 이 박람회에 많은 관심과 응원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박람회와 관련한 보다 자세한 정보는 누리집(kglocaledu.com)에서 확인할 수 있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오권철 기자 (gwangmae5678@hanmail.net)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사회섹션 목록으로
다음기사 : 잊힌 코로나에 나들이 시즌 겹쳤다 고개 드는 음주운전 ‘적발 급증’ (2024-05-27 08:33:59)
이전기사 : 전남교육청, 학생 도박 예방·치유 지원 힘 모은다 (2024-05-24 06:59:30)
회사소개 고충처리인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정기구독
상호 : 광전매일신문  |  주소 : 광주광역시 광산구 수등로 273-13, 5층
문의 : ☎ (062)525-9775  |  Fax (062)528-4566  |  E-mail : gwangmae5678@hanmail.net
등록번호 : 광주 아 00234  |  등록일: 2016. 8. 22.
회장 : 이송암  |  발행인,편집인 : 정길화  |  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 : 이석재)
광전매일신문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Copyright(c) 2024 광전매일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