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 추석 연휴 특별 방역 점검 - 광전매일신문
  • HOME
설문조사
회원가입 로그인
2021년10월18일mon
기사최종편집일: 2021-10-18 09:18:24
뉴스홈 > 뉴스 > 생활.문화
2021년09월17일 07시00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트위터로 보내기페이스북으로 보내기미투데이로 보내기 광주시, 추석 연휴 특별 방역 점검
관‧경 합동점검반, 10월3일까지 음식점‧카페 등 방역 점검 식중독 비상 근무반도 운영… 집단 식중독 예방‧신속 대응
광주광역시는 추석 연휴 이동과 모임 증가로 인해 확산이 우려되는 감염병과 집단 식중독에 대응하기 위해 특별 방역 점검을 강화하고 ‘식중독 비상 근무반’을 운영한다.
이번 특별 방역 점검은 식품 안전 관련 공무원과 경찰기동대로 구성된 10개반 21명의 관·경 합동점검반이 10월3일까지 역과 터미널, 번화가 주변 음식점·카페·유흥시설 등 관련 시설을 대상으로 실시한다.
주요 점검 사항은 ▲사적 모임 준수 ▲마스크 착용 ▲출입자 명부 관리 ▲소독·환기 관리 ▲테이블 간 거리두기 ▲영업 제한 시간 준수 등이다.
최근 코로나19가 장기화 되고 수도권을 중심으로 전국적 확산세가 다시 거세지고 있는 상황 등을 고려해 방역수칙 위반 업체에는 과태료 부과, 영업 중단 등 무관용 원칙을 적용해 엄중 조치할 예정이다.
아울러 광주시는 고온다습한 날씨가 지속되면서 쉽게 상할 수 있는 추석 명설 음식으로 인해 발생하는 식중독을 예방하기 위해 시 식품안전과와 5개 자치구 위생부서로 구성된 7개반 14명의 식중독 비상근무반을 오는 19일부터 22일까지 24시간 운영한다.
식중독 비상근무반은 식중독 비상연락망 24시간 유지, 식중독관리시스템 일일 1회 이상 모니터링, 식중독 의심 사고 접수 시 보고체계에 따라 신속 보고 및 전파, 식중독 원인 역학 조사반 구성 및 식중독 의심 제품 수거 검사 등을 통해 식중독 피해 확산을 조기에 차단하고 신속 대응한다는 계획이다. 특히, 올해는 김밥 등 즉석 섭취 식품으로 인한 식중독 사고가 자주 발생하고, 식약처 조사 결과 김밥 식중독의 원인으로 불량 달걀이 의심되고 있다.
이에, 가정에서는 깨지거나 금이 간 달걀은 되도록 섭취하지 않도록 해야 한다. 또한 달걀은 반드시 냉장 보관해야 하며 즉석 섭취 식품인 김밥을 말 때 위생장갑을 사용하고 달걀, 생고기 등 식재료 취급 후에는 반드시 손을 씻어야 한다.
성유석 시 식품안전과장은 “추석 명절 시민들의 건강과 안전을 위해 방역수칙 준수와 함께 이동을 자제하고, 손 씻기와 익혀 먹기, 끓여 먹기 등 식중독 예방 수칙을 생활화해주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이승원 기자 (gwangmae5678@hanmail.net)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생활.문화섹션 목록으로
다음기사 : 이낙연 ‘호남 대통령 불가론’ 프레임 정면돌파… 득실은? (2021-09-17 07:00:50)
이전기사 : 전남산림자원연구소, 탄소중립 연구 앞장 (2021-09-17 07:00:44)


현재 회원님의 레벨로는 알립니다 게시판리스팅 권한이 없습니다
회사소개 고충처리인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상호 : 광전매일신문
주소 : 광주광역시 광산구 수등로 273-13, 5층
문의 : ☎ (062)525-9775 / Fax (062)528-4566
E-mail : gwangmae5678@hanmail.net
등록번호 : 광주 아 00234 / 등록일: 2016. 8. 3.
회장:이송암
발행인,편집인:김규연
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이석재)
광전매일신문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Copyright(c) 202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