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6년 표류’ 어등산 개발, 우선협상대상 취소 최악상황 - 광전매일신문
  • HOME
설문조사
회원가입 로그인
2021년11월28일sun
뉴스홈 > 뉴스 > 생활.문화
2021년10월15일 07시00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트위터로 보내기페이스북으로 보내기미투데이로 보내기 ‘16년 표류’ 어등산 개발, 우선협상대상 취소 최악상황
광주시, 청문 등 절차 거쳐 사업자 선정 취소처분 “전문가 참여 TF 가동, 합리적 재추진 방안 마련”
16년째 표류 중인 광주 어등산관광단지 조성사업이 우여곡절 끝에 사업자 취소라는 최악의 상황을 맞았다.

발주처인 광주시와 사업자인 서진건설이 총사업비와 보증금 규모에 이견을 좁히지 못하면서 협상이 최종 결렬된 데 따른 후속 조치다. 시는 전문가 참여 태스크포스(TF)를 가동해 합리적인 재추진 방안을 마련키로 했다.

광주시는 14일 “어등산 관광단지 조성사업 민간사업자 사업제안 공모 우선협상대상자 선정을 최종적으로 취소했다”고 밝혔다.

협상 결렬 50여일 만이다.

시는 2019년 어등산 관광단지 조성 민간사업 우선협상대상자로 ㈜서진건설을 대표 주관사로 하는 ㈜어등산관광개발피에프브이 컨소시엄(가칭)을 선정했다.

이후 협상당사자인 광주도시공사가 서진건설과 협약체결을 위한 협상을 추진했으나, 시와 도시공사가 해석한 총사업비를 서진건설이 수용하지 않았다.

이에 따라 시는 공모지침서에서 정한 우선협상대상자의 의무를 성실히 이행하지 않아 관련 규정과 행정절차법에 따라 청문을 실시해 의견진술 등의 행정절차를 거친 후 사업자 선정을 취소했다.

시는 앞으로 어등산 관광단지 재추진을 위해 전문가, 학계, 시민사회단체 등이 참여하는 TF팀을 꾸리고 공공개발, 민관 합동개발, 민간개발까지 모든 방안을 면밀히 검토해 실효성 있는 개발 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다.

김준영 시 문화관광체육실장은 “본격적으로 TF팀을 가동해 합리적 재추진 방안을 마련하고 시민, 사회단체, 의회 등 광주공동체와 공론화를 통해 속도감 있게 재추진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 2005년 시작된 어등산관광단지 사업은 지역의 부족한 관광인프라를 확충하고 관광산업을 활성화하기 위해 추진됐으나 민간사업자가 재정난과 사업성 부족 등을 이유로 잇따라 사업을 포기하면서 난항을 거듭해 왔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이승원 기자 (gwangmae5678@hanmail.net)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생활.문화섹션 목록으로
다음기사 : 심상정 “청년이 사지로 내몰렸다… 현장실습생 전수조사를” (2021-10-15 07:00:50)
이전기사 : 광주시, 관광 디지털콘텐츠 공모전 개최 (2021-10-15 07:00:44)


현재 회원님의 레벨로는 알립니다 게시판리스팅 권한이 없습니다
회사소개 고충처리인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상호 : 광전매일신문
주소 : 광주광역시 광산구 수등로 273-13, 5층
문의 : ☎ (062)525-9775 / Fax (062)528-4566
E-mail : gwangmae5678@hanmail.net
등록번호 : 광주 아 00234 / 등록일: 2016. 8. 3.
회장:이송암
발행인,편집인:김규연
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이석재)
광전매일신문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Copyright(c) 202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