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이낙연, 원팀 가속화… “국가비전통합위 공동위원장 맡는다” - 광전매일신문
  • HOME
회원가입 로그인
2022년05월26일thu
뉴스홈 > 뉴스 > 정치
2021년12월24일 07시00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트위터로 보내기페이스북으로 보내기미투데이로 보내기 이재명·이낙연, 원팀 가속화… “국가비전통합위 공동위원장 맡는다”
洛, 선대위 출범 51일만에 수면 위로… ‘자중지란’ 국힘과 대비 ‘明 약점’ 중도층·호남 공략에 ‘호남·진중’ 洛 시너지 도출 기대 洛 “활동 과정서 때로는 후보와 당과 결이 다른 얘기할 수도”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 이낙연 전 대표가 23일 서울 중구 달개비에서 오찬 회동을 하고 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와 이낙연 전 대표가 23일 제20대 대통령 선거 선거대책위원회 산하 국가 비전과 통합위원회 공동 위원장을 맡기로 했다.

이 후보는 낙선 인사 등을 위해 잠행하던 이 전 대표를 선대위 출범 51일만에 수면 위로 끌어내면서 자중지란에 빠진 국민의힘 대비 우위를 도모할 수 있게 됐다. 호남 출신으로 진중한 이미지를 갖고 있는 이 전 대표의 합류로 약점인 호남과 중도층 유권자 공략에도 한층 가속도가 붙을 것으로 보인다.

이 후보와 이 전 대표는 이날 서울 중구 한 식당에서 1시간20분 가량 오찬을 겸한 양자회동을 한 뒤 합의사항을 공동 발표했다.

이 후보는 “존경하는 이 전 대표님께서 지금까지도 민주당 승리를 위해 많은 역할을 해주셨다”며 “이제는 본격적으로 필요한 조직에 직접 참여하시고 민주당 4기 민주정부를 위해 최선을 다 하실 것으로 생각되고 제가 부족한 점이 많은데 우리 대표님께서 많이 도와주실 걸로 생각이 된다”고 말했다.

이 전 대표는 “민주당에 승리를 위해 이재명 후보와 제가 함께 노력하기로 했다”며 “그리고 국가 비전과 통합위원회를 만들어서 이 후보와 제가 공동위원장으로서 운영하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앞으로 제가 활동해가는 과정에서 때로는 후보와 당과 결이 다른 얘기를 할 수 있다”며 “그에 대해 후보께서도 수용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고도 했다.

이 후보는 “당이라고 하는게 다양한 많은 분 들의 의견이 조정되고 통합되는 과정을 말하는 것”이라며 “대표님이 가지신 특별한 경험과 경륜, 우리 사회의 나아갈 바에 대한 새로운 비전들을 충분히 말씀하시고 그게 시너지 낼 수 있도록 저희가 최선 다하겠다. 대표님 감사하다”고 했다.

이번 회동은 이 후보가 코로나19 확산세 심화 국면과 관련해 이 전 대표에게 역할을 요청하기 위해 만남을 청했고, 이 전 대표가 흔쾌히 수락하면서 회동이 성사된 것으로 전해졌다. 이 후보는 이 전 대표 보다 8분 가량 먼저 식당에 도착하고 내실 밖으로 나와 영접하는 등 성의를 표시했다.

이 후보는 “제가 이미 여기 자리를 잡았습니다”고 인사를 건넸고 이 전 대표는 “그럽시다. 앉읍시다. 고생 많으시죠”라고 화답했다. 이 후보는 “대표님이 배려해주신 덕에 열심히 하고 있다”고 공을 돌렸고 이 전 대표는 “잘 보고 있어요”라고 했다.

이 후보는 “네. 제가 여러 가지로 부족한 게 많아서 대표님께서 잘 보살펴주시면 좋겠다. 지금까지도 잘 보살펴주셨는데요. 여튼 넘어야 할 산이 많아서 대표님이 많이 좀 업어주십시오”라고 웃으며 부탁했다. 이 전 대표도 “네, 좀 이따 넉넉히 얘기합시다”라고 함께 웃으며 답했다.

이 후보는 ‘다음 일정은 어찌 (되느냐)’는 이 전 대표의 질문에 “아니 시간은 많이 있습니다”고 답하기도 했다.

이 후보와 이 전 대표 양자 회동은 민주당 대선 경선이 끝난지 14일만인 10월24일 서울 종로구 한 찻집에서 만나 정권재창출을 위한 ‘원팀’을 약속한 이후 두 번째다. 이후 선대위 상임고문으로 합류했지만 이 후보의 선거운동을 직접 지원하지 않아 원팀 이상설이 흘러나오기도 했다.

양자회동에 배석한 윤영찬 의원과 오영훈 의원이 두 정치인이 의견을 모았다고 발표한 내용에 따르면 국가와 비전 통합위원회(비전위)는 이르면 다음주초 구성될 예정이다. 경선 전후 갈등을 회복하기 위한 실효적 조치도 취해진다.

윤 의원은 “이재명 후보와 이낙연 전 대표 두 사람은 내년 20대 대선에서 국민 재신임을 얻어 4기 민주정부 창출을 위해 최선을 다하기로 마음먹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김대중·노무현·문재인 대통령을 잇는 차기 민주당 정부만이 코로나19극복하고, 팬데믹과 양극화 심화로 고통받는 국민의 삶을 회복시킬 수 있다고 확신한다. 더불어 대민을 명실상부한 선진복지 강국으로 견인해 낼 수 있다”고 했다.

윤 의원은 “차기 정부 시대적 과제를 담은 국가 비전과 국민 통합을 이루기 위해 국가 비전과 통합위원회, 약칭 ‘비전위’를 만들겠다”며 이재명 후보와 이낙연 전 대표가 함께 공동위원장을 맡는다”고도 알렸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서울 전광록 취재본부장 (gwangmae5678@hanmail.net)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정치섹션 목록으로
다음기사 : 2년째 이어진 코로나19 팬데믹… 재개발 복마전이 빚어낸 학동 붕괴 참사 (2021-12-29 07:00:41)
이전기사 : 혁신도시 시즌2 가속화 … ‘혁신도시발전특위’ 나주서 출범 (2021-12-22 07:00:41)

현재 회원님의 레벨로는 알립니다 게시판리스팅 권한이 없습니다
회사소개 고충처리인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상호 : 광전매일신문
주소 : 광주광역시 광산구 수등로 273-13, 5층
문의 : ☎ (062)525-9775 / Fax (062)528-4566
E-mail : gwangmae5678@hanmail.net
등록번호 : 광주 아 00234 / 등록일: 2016. 8. 22.
회장:이송암
발행인,편집인:정길화
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이석재)
광전매일신문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Copyright(c) 2022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