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중진들, 국회의장 만나 “금주 중 이태원 국조 결단해달라” - 광전매일신문
HOME 회원가입 로그인
2023년02월02일thu
뉴스홈 > 뉴스 > 정치
2022년11월18일 07시00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野 중진들, 국회의장 만나 “금주 중 이태원 국조 결단해달라” 트위터로 보내기페이스북으로 보내기미투데이로 보내기
野 “주호영도 처음엔 ‘국조 할수밖에’ 라고” “金, 예산안·국회 책임론… 2가지 부담 느껴” 김진표 의장 “합의 없으면 정쟁으로 끝날수도”
 김진표 국회의장이 1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이태원 참사’ 국정조사와 관련해 의장실을 찾은 더불어민주당 중진 의원들과 접견하며 발언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김상희 의원, 김 국회의장, 안민석, 이인영, 윤호중 의원.            /뉴시스

더불어민주당 4선 이상 중진의원들은 17일 김진표 국회의장에게 이태원 참사 국정조사와 관련해 “오는 24일 본회의에서 국정조사 계획서를 의결하려면 이번 주 중에는 결단을 해주셔야 하지 않냐”고 촉구했다.

김상희·안민석·우상호·윤호중·이인영 민주당 의원은 이날 국회의장 집무실을 찾아 “국민의힘의 입장은 계속 수사를 보고 판단하겠다는 입장인데 잘못된 태도라고 보고 김 의장이 거기에 대해 분명히 국회의 역할을 할 수 있도록 결단을 내려달라”며 이같이 밝혔다.

김 의원은 “국민은 ‘다시는 이런 일이 있어서는 안 된다’, ‘도대체 국가가 왜 존재하지 않았는가’에 대해 명확한 진상규명과 분명한 책임자에 대한 문책과 처벌을 원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지금까지 벌어진 수사는 일선의 직접적인 실무자 중심으로 이뤄지고 있고 한덕수 국무총리도 ‘국가는 없었다’고 답변하는데 아무 고위직도 책임지고 있지 않다”며 “당연히 국가는 국가의 역할이 있기 때문에 수사는 수사의 영역이고 국회는 국회의 역할을 해야 한다”고 했다.

또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도 처음에는 국정조사를 할 수밖에 없지 않겠냐고 얘기했다.

지금은 분위기기 완전히 달라져서 수사하는 것을 보고 국정조사를 하겠다는 입장으로 바꿨다”며 “김 의장이 협조하고 협의하게끔 하는데도 불구하고 협조를 안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김 의장은 이태원 참사 국정조사에 대해 “국민이 이태원 참사에 대해 더 분명히 진상을 알고 싶어하고 재발방지책도 확실히 만들어야 하는데 여야가 함께 참여하지 않으면 그렇게 할 수 없다.

성과 없이 정쟁으로만 끝낼 수도 있다”며 “하루에도 몇 번씩 여야의 원내대표들과 머리를 맞대고 의논하고 대안도 제시하고 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여야의 협의 결과를 기다리고 있으니 오늘 중진 의원들이 좋은 아이디어나 대안을 제시해주시면 경청하고 또 협의에 활용하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안 의원은 김 의장과의 면담을 마친 뒤 “(김 의장이) 저희에게 국민의힘 중진을 잘 설득해주기를 당부하셨다”며 “분명한 말씀을 하지는 않았지만 저희가 볼 때 의장님의 24일 (국정조사 계획서) 통과 의지가 엿보였다. 희망을 가지고 나왔다”고 밝혔다.

또 “국민의힘의 단호한 입장이 혹시라도 대통령실발이라고 하면 국회의 삼권분립을 부정하는 처사”라며 “그러질 않길 바란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내년도 예산안 심사도 있다. 다음달 1일 예산을 통과시켜야 하는데 여러가지 복잡한 상황이라 실질적으로 오는 24일 처리해야 하는 시깅에 대해서는 김 의장도 많이 공감했다”며 “되도록 24일 여야 합의로 통과될 수 있게 저희가 여당과 적극 소통해줬으면 좋겠다는 것이 김 의장의 의지”라고 설명했다.

윤 의원은 “김 의장이 부담을 가지는 것은 2가지”라며 “내년도 예산안을 처리해야 하는데 국정조사 건이 예산안과 얽혀들어 예산안 처리에 어려움을 초래할 수 있다는 점과 이태원 참사 한 달이 지나도록 국회가 아무런 역할을 하지 못하면 국민으로부터 ‘국회가 무엇을 하고 있느냐’는 비판이 일어날 수 있다는 부담을 강하게 느끼고 있는 것을 확인했다”고 전했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뉴시스 (gwangmae5678@hanmail.net)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정치섹션 목록으로
다음기사 : 민주 의원 6명, 尹 퇴진 촛불집회 참석 “윤석열차 폐기해야” (2022-11-21 09:26:19)
이전기사 : 野 3당 “이태원 국조 결단바라”… 金의장 “與 더 설득” (2022-11-16 07:00:41)
회사소개 고충처리인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정기구독
상호 : 광전매일신문  |  주소 : 광주광역시 광산구 수등로 273-13, 5층
문의 : ☎ (062)525-9775  |  Fax (062)528-4566  |  E-mail : gwangmae5678@hanmail.net
등록번호 : 광주 아 00234  |  등록일: 2016. 8. 22.
회장 : 이송암  |  발행인,편집인 : 정길화  |  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 : 이석재)
광전매일신문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Copyright(c) 2023 광전매일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