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수능] 광주시교육청 “국어 쉽고 수학·영어 지난해와 비슷” - 광전매일신문
HOME 회원가입 로그인
2023년02월02일thu
뉴스홈 > 뉴스 > 종합
2022년11월18일 09시11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2023수능] 광주시교육청 “국어 쉽고 수학·영어 지난해와 비슷” 트위터로 보내기페이스북으로 보내기미투데이로 보내기
최상위권 학생 변별력 확보 문제 발생할수도
 2023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이 끝난 17일 오후 광주 남구 방림동 설월여자고등학교(26지구 제38시험장)에서 시험을 마치고 나온 수험생들이 기뻐하고 있다. 
                            /뉴시스

2023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이 실시 된 가운데 광주시교육청은 국어가 지난해 보다 다소 쉬웠으며, 수학과 영어는 비슷 한 것으로 분석해 최상위권 학생의 변별력 확보의 문제가 발생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17일 광주시교육청에 따르면 2023년도 대입수능 국어와 수학, 영어는 지난해에 비해 다소 쉽거나 비슷하게 출제돼 최상위권에서 변별력이 떨어져 타 영역의 점 수에 따라 당락이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국어영역은 지난해 수능에 비해 쉬웠던 것으로 분석됐다. 전체적인 출제 경향은 6 월·9월 모의평가와 같았다.

또 고난도 문항이 지난해 수능에 비해 줄었으며 지난해부터 도입된 국어영역 선택과목인 화법과 작문, 언어와 매체는 평이하게 출제됐다. 

독서영역은 정보의 양이 많지 않았으며 문항을 해결하기 위해 추론해야 할 내용들이 지난해 보다 적었다.

‘클라이버의 기초 대사량 연구’ ‘법령에 서의 불확정 개념’ 등 과학과 사회 지문이 제시되는 등 고난도 문제가 있었지만 문항수가 적었으며 문학의 경우 EBS교재와 연계 출제됐다.

수학영역은 다수의 문항이 9월 모의평가와 비슷하게 출제됐다.

다만 도형의 해석, 함수의 유추 등 공통영역의 난이도가 높았으며 풀이과정도 전체적으로 늘어나 시간관리 여부에 따라 결과가 결정될 것 으로 보인다.

기하 과목의 경우 제시된 도형이 투박하게 표현돼 수험생들이 오류를 의심할 수 있을 것으로 예측된다.

영어영역은 신유형 문항은 나오지 않았으며 문항 순서는 모의평가와 동일했다.

EBS연계율은 50% 이하가 유지됐으며 6 월·9월 모의평가처럼 소재를 활용한 간접연계 문항이 출제됐다.

수험생들이 가장 힘들어하는 빈칸추론 유형 문항들이 대부분 어렵게 출제돼 변별력을 가질 것으로 예상된다.

이중 33번 문항은 매력도가 높은 오답 선택지가 많아 수험생들이 정답을 고르는데 어려움을 느꼈을 것으로 보인다.

문장삽입 문항인 39번도 문장이 포함될 위치의 단서를 구 체적으로 제시하지 않아 내용을 정확하게 이해해야 정답을 찾을 수 있었다.

전반적으로 지문의 문장 구조가 복잡하 고 어휘의 수준이 높아 체감난도가 지난 수능과 비슷했을 것으로 추정된다.

시교육청 관계자는 “이번 수능은 매우 어렵다는 인상을 받지 않도록 문제를 출제한 것으로 보인다”며 “자연계열 상위권 대학은 과학탐구와 수학이 변수로 작용할 가능성이 크며 인문계열은 국어성적이 변수가 될 것 같다”고 밝혔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염선호 기자 (gwangmae5678@hanmail.net)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종합섹션 목록으로
다음기사 : 목포시립예술단, 11월 다채로운 공연 선보여 (2022-11-21 09:14:45)
이전기사 : 장흥 오리농장, H5N1형 고병원성 AI 확진 (2022-11-18 08:59:27)
회사소개 고충처리인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정기구독
상호 : 광전매일신문  |  주소 : 광주광역시 광산구 수등로 273-13, 5층
문의 : ☎ (062)525-9775  |  Fax (062)528-4566  |  E-mail : gwangmae5678@hanmail.net
등록번호 : 광주 아 00234  |  등록일: 2016. 8. 22.
회장 : 이송암  |  발행인,편집인 : 정길화  |  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 : 이석재)
광전매일신문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Copyright(c) 2023 광전매일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