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뷔 전부터 인기폭발’ KIA 윤영철 “받은 만큼 더 잘해야” - 광전매일신문
HOME| 회원가입| 로그인| 기사등록| 스크랩
2023년03월23일thu
뉴스홈 > 스포츠 > 야구
2023년02월01일 06시59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데뷔 전부터 인기폭발’ KIA 윤영철 “받은 만큼 더 잘해야” 트위터로 보내기페이스북으로 보내기
KIA 신인 중 유일하게 미국 스프링캠프 참가
 
“진짜 프로선수가 된 것 같아요.”

‘슈퍼루키’ 윤영철(19·KIA 타이거즈)이 설렘과 함께 치열한 ‘봄’을 맞이한다.

윤영철은 30일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팀의 스프링캠프지인 미국 애리조나로 향했다.

출국을 앞두고 만난 윤영철은 “해외 전지 훈련이 처음이기도 하고, 선배님들도 같이 가니 ‘내가 진짜 프로 선수가 됐구나’라는 게 느껴진다”며 웃었다.

이어 “선배님들이 실제로 운동하는 건 처음 본다. 마무리 캠프에서는 웨이트 트레이닝만 했다. 공 던지는 걸 보면 더 많이 배울 수 있을 것 같다”고 기대했다.

입단 첫 해부터 해외 스프링캠프 초대장을 받는 행운을 잡았다.

올해 KIA 신인 중 애리조나 캠프를 함께하는 건 윤영철이 유일하다.

그만큼 팀에서 거는 기대가 크다.

2023 신인드래프트에서 전체 2순위로 지명된 윤영철은 팀의 선발 후보로도 거론된다.

윤영철도 선발 자리에 대한 욕심을 조심스럽게 드러냈다.

윤영철은 “원하는 보직은 선발로 던지고 싶긴 하다”면서 “아직은 신인이고 어떤 자리든 많이 던지면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스프링캠프 합류로 잠재력을 인정 받은 윤영철은 이제 1군 진입을 위한 본격적인 경쟁에 돌입한다.

“일단 부상을 당하지 않으려 노력해야 한다. 꾸준하게 하다보면 좋은 기회가 올 거고, 내가 잘 잡아야 한다”고 듬직하게 말했다.

전국구 인기 구단인 KIA의 일원으로 벌써부터 팬들의 뜨거운 사랑도 확인하고 있다.

팀의 연고지인 광주에선 벌써 알아보는 사람도 생겼다.

이날 공항에서도 팬들의 사인 공세가 계속되기도 했다.

이보다 더 큰 동기부여는 없다. 응원해주는 사람이 있다는 것만으로 더 힘이 난다.

“(인기가) 확실히 체감이 된다”며 웃은 윤영철은 “데뷔 전인 데도 많은 관심을 주시고 이렇게 많이 선물도 주신다. 너무 감사드리고, 받은 만큼 더 잘해서 야구장에서 좋은 모습을 보여드려야 한다”고 다짐했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전혜정 기자 (gwangmae5678@hanmail.net)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야구섹션 목록으로
다음기사 : 다섯 번째 유니폼 반긴 KIA 김대유… “이건 기회” (2023-02-03 07:00:06)
이전기사 : 이승엽 홈런기록 깨지나… KBO 올해 나올 대기록은 (2023-01-27 06:59:50)
회사소개 고충처리인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정기구독
상호 : 광전매일신문  |  주소 : 광주광역시 광산구 수등로 273-13, 5층
문의 : ☎ (062)525-9775  |  Fax (062)528-4566  |  E-mail : gwangmae5678@hanmail.net
등록번호 : 광주 아 00234  |  등록일: 2016. 8. 22.
회장 : 이송암  |  발행인,편집인 : 정길화  |  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 : 이석재)
광전매일신문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Copyright(c) 2023 광전매일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