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성군 고로쇠 수액 드시고 건강한 봄 되세요” - 광전매일신문
HOME| 회원가입| 로그인| 기사등록| 스크랩
2023년10월03일tue
뉴스홈 > 뉴스 > 지역
2023년03월06일 09시13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장성군 고로쇠 수액 드시고 건강한 봄 되세요” 트위터로 보내기페이스북으로 보내기
장성군 북하면 고로쇠 수액 채취 한창
 장성군 북하면이 고로쇠 수액 채취로 분주하다. 고로쇠 마을로 잘 알려진 이곳은 지난 1월 말부터 채취 작업이 한창이다. 남창고로쇠법인(북하면 산성리 360-4), 백양가인고로쇠법인(북하면 약수리 70-1) 회원 농가들이 농사철만큼이나 바쁜 일상을 보내고 있다.
북하면 고로쇠 수액은 겨울 얼음이 녹는다는 우수를 전후로 지름 20cm 이상의 고로쇠나무만 선별해 채취한다. 공기가 맑고 산이 깊은 청정지역이다 보니 수질이 뛰어나고 단맛과 향이 진하다.
특히, 정기적으로 마시면 건강에 이롭다. 칼슘과 칼륨, 마그네슘 등이 풍부해 뼈를 튼튼하게 해주며 면역조절물질 분비도 촉진해 각종 질병 예방에 도움을 준다.
이재호 남창고로쇠법인 대표는 “2월 20일 전후로 일교차가 10~15℃ 이상 발생해 무기질과 당분이 가득 차올랐다”며 “3월 들어 전화 문의와 현장 구입이 부쩍 늘었다”고 전했다.
작목반은 2개 법인 15명의 반원으로 구성되어 있다. 240헥타르(ha) 규모의 고로쇠나무 숲을 오르내리며 수액 채취 작업에 여념이 없다. 
백양고로쇠법인 김대중 대표는 “얼어붙은 산길을 다니느라 힘은 들지만, 농한기 소득으로 고로쇠 수액만한 효자가 없다”며 “찾아 주시는 분들이 많아 감사할 따름”이라고 말했다.
위생 관리도 철저하다. 작목반원들이 모은 고로쇠 수액은 장성군 임산물산지유통센터 내 정제‧살균시설에서 상품화 과정을 거친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장성 황해연 기자 (gwangmae5678@hanmail.net)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지역섹션 목록으로
다음기사 : 강진군, 농촌으로 장기 유턴 가시화 (2023-03-06 09:14:11)
이전기사 : “삼십리 벚꽃길 따라, 전라병영성축제 오세요” (2023-03-03 07:00:39)
회사소개 고충처리인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정기구독
상호 : 광전매일신문  |  주소 : 광주광역시 광산구 수등로 273-13, 5층
문의 : ☎ (062)525-9775  |  Fax (062)528-4566  |  E-mail : gwangmae5678@hanmail.net
등록번호 : 광주 아 00234  |  등록일: 2016. 8. 22.
회장 : 이송암  |  발행인,편집인 : 정길화  |  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 : 이석재)
광전매일신문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Copyright(c) 2023 광전매일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