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료 받을 수 있을까” 전공의 집단행동에 환자 발 동동 - 광전매일신문
HOME| 회원가입| 로그인| 기사등록| 스크랩
2024년04월13일sat
뉴스홈 > 뉴스 > 종합
2024년02월21일 07시00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진료 받을 수 있을까” 전공의 집단행동에 환자 발 동동 트위터로 보내기페이스북으로 보내기
“일찍오면 될까” 기대 품고 병원 찾은 환자들 검사 예약 날짜지만 진료 중단 우려 전전긍긍 전공의 없어 진료 받지 못한 채 발길 돌리기도 병원 의료진도 “당직 추가로 서야 하나” 우려
 전공의 집단 행동이 이어지고 있는 20일 오전 광주 동구 전남대병원 접수 창구가 붐비고 있다.                 /뉴시스

“검사가 취소되면 어떡하죠?”
정부의  의대 정원 증원 방침에 따른 전공의 집단행동이 본격화된 20일 오전 광주 동구 전남대학교병원.
진료중단 등 집단행동 여파를 걱정하고 원무과 업무 개시 전 병원을 찾은 환자들은 복잡한 표정을 숨기지 못했다.
조금이라도 일찍 오면 반드시 진료를 받을 수 있을 것이라는 기대로 병원을 찾았지만 내심 몰려온 불안감이 한숨으로 새어 나왔다. 이들은 손에 들린 검사 예약 안내문과 시계를 번갈아보며 오매불망 원무과 업무가 시작되기만 기다렸다.
걱정을 뿌리치지 못한 한 환자는 당직 안내 자원봉사자를 향해 진료 가능 여부를 물었지만, 돌아오는 답은 “원무과 업무 시작 전까지는 아무것도 정해진 것이 없다”였다.
오전 8시 원무과 업무가 시작되고 진료 접수 절차가 이어졌으나 환자들의 걱정이 완전히 해소될 수는 없었다.
종종 “교수님 만날 수 있는가” “오늘 검사 받을 수 있는가”를 묻는 환자들의 질문에 원무과 창구에서는 ‘”들어오는 대로 (처리) 하는 것이라 어떻게 될 지 잘 모르겠다”는 답변이 돌아왔다.
병원 의료진도 원무과를 지나며 전공의 집단행동에 대한 우려가 담긴 대화를 나눴다. 어느 의사는 지인과 통화하며 병원 분위기를 전하기도 했다.
그는 “(집단 행동 여파에 대해) 아직 모르겠다. 오늘 첫날이라서”라고 말을 흐리거나 “추가 당직 근무를 서야 하는 것 아닌지”라고 답하면서 병원 상황을 설명했다.
환자들은 정상적인 진료를 받을 수 없을 것 같다고 하소연했다.
언니와 형부의 병원 접수를 돕기 위해 이른 아침 병원을 찾은 노모(69·여)씨는 “전공의 집단행동으로 정상 접수가 어렵다며 개인 병원에서 진단서를 받아오라고 돌려보냈다”며 “개인병원의 과잉진료가 우려돼 대학병원같은 전문 기관을 찾았지만 정상적인 진료를 받을 수 없는 상황이 답답하다”고 말했다.
전남 영광에서 온 최모(72·여)씨도 “원무과에서는 접수는 해주나 실제 진료로 이어질지는 잘 모르겠다고 답한다. 시키는대로 일단 시간 맞춰 교수를 찾아가려 한다”며 “내시경 수술이 시급한데 전공의가 부족해 일정이 뒤로 밀리는 것이 아닌지 걱정된다”고 하소연했다.
해남에서 병원을 찾아온 양모(70)씨도 “이날 9시 20분 치료가 예약돼 있어 병원을 찾았지만 전공의 집단행동 날짜와 겹쳐 실제 치료를 받을 수 있을지 불확실하다”며 “평소 같지 않은 병원 분위기에 적잖이 당황스럽다. 사태가 잘 마무리돼 더 피해를 보는 경우가 없길 바란다”고 했다.
이날 오전 광주 동구 조선대학교병원 역시 사정은 비슷했다.
이른 아침부터 붐벼야 할 병원 로비 접수·수납대는 이례적으로 한산했다.
전공의 집단 행동으로 진료·수술에 어려움이 따를 것으로 전해지자 예약을 앞당기면서 전날 환자들이 몰렸었다는 게 병원 관계자의 설명이다.
병원을 찾은 일부 환자들은 진료를 받지 못하고 발길을 돌리기도 했다.
백내장 치료를 위해 고흥에서 조선대병원을 방문했다는 김모(90·여)씨는 “순천에 있는 병원에서 광주의 대학병원으로 가보라고 해 아침 일찍 출발했다”며 “외래 진료를 보려고 하니 막상 전공의가 부족해 진료 받기 힘들게 됐다. 광주의 다른 안과에 가보려고 한다”고 말했다.
장성에서 왔다는 또 다른 환자 박모(60)씨도 이날 정형외과 진료를 보러 왔다가 예약만 하고 돌아갔다.
박씨는 “걷기가 힘들 정도로 무릎 통증이 심해 애써 시간을 내 아침부터 장성에서 광주로 왔다”며 “진료를 받으려 하니 전공의가 없다고 다음주에 다시 오라고 한다. 오늘은 예약만 하고 돌아가야 할 처지”라고 푸념했다.
지역 의료계에 따르면 전날인 19일 기준 거점 상급종합병원이자 3차 의료기관인 전남대병원 내 전공의 319명 중 70.2%에 해당하는 224명(레지던트 153명·인턴 71명)이 개별적으로 사직서를 제출했다.
또 다른 3차 의료기관인 조선대병원 역시 전공의 142명 중 108명(레지던트 77명·인턴 31명)이 사직서를 낸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 비율로 따지면 전체 전공의의 76%가 진료 중단 행렬에 합류했다.
전남대병원과 조선대병원에 사직서를 낸 전공의들은 이날 오전 현재 모두 출근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전광춘 기자 (gwangmae5678@hanmail.net)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종합섹션 목록으로
다음기사 : 미술·공연 전용공간 확충… 문화중심도시 강화 (2024-02-23 07:00:18)
이전기사 : 365일 활력 넘치는 ‘스포츠관광도시 광주’ 만든다 (2024-02-21 07:00:44)
회사소개 고충처리인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정기구독
상호 : 광전매일신문  |  주소 : 광주광역시 광산구 수등로 273-13, 5층
문의 : ☎ (062)525-9775  |  Fax (062)528-4566  |  E-mail : gwangmae5678@hanmail.net
등록번호 : 광주 아 00234  |  등록일: 2016. 8. 22.
회장 : 이송암  |  발행인,편집인 : 정길화  |  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 : 이석재)
광전매일신문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Copyright(c) 2024 광전매일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