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순사건 유족 “진상보고기획단에 극우 인사… 재구성해야” - 광전매일신문
HOME| 회원가입| 로그인| 기사등록| 스크랩
2024년04월13일sat
뉴스홈 > 뉴스 > 사회
2024년02월29일 07시00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여순사건 유족 “진상보고기획단에 극우 인사… 재구성해야” 트위터로 보내기페이스북으로 보내기
“공정·진실·정의에 기반한 기획단 구성해야” “뉴라이트 학술대회·홍범도 흉상 철거 주도”
 여순항쟁서울유족회 회원들이 28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앞에서 여순사건 진상조사보고서 작성기획단 재구성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고 손피켓을 들고 있다.         /뉴시스

여수·순천 10·19사건 유족들이 진상조사보고서 작성을 맡은 기획단 내부에 뉴라이트 성향 인사들이 포함돼 있다며 재구성을 촉구했다.
여순항쟁서울유족회는 28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여수·순천 10·19 사건 특별법 개정안(여순사건 특별법)의 정신과 시행령에 걸맞은 학식과 경륜 등을 갖추고 공정과 진실·정의에 기반한 단원들로 여순사건 진상조사보고서 작성기획단(기획단)을 재구성할 것을 강력히 요구한다”고 밝혔다.
유족회는 지난해 말 구성된 기획단 단원 15명 중 당연직 5명과 유족대표 1명을 제외한 위촉직 단원 9명이 뉴라이트 활동을 했거나 역사 왜곡에 앞장선 극우 인사라고 주장했다.
유족에 따르면, 학계 단원으로 위촉된 허만호 경북대 정치외교학과 교수와 나종남 육군사관학교 사회과학처장은 2011년 뉴라이트 계열 한국현대사학회 창립기념 학술대회에 참여했다.
나 처장은 최근 육군사관학교에 설치된 홍범도 장군 등 독립운동가 5명의 흉상 철거를 주도했던 육사 ‘기념물 재배치 위원회’의 실무를 총괄하기도 했다는 게 유족의 지적이다.
이자훈(83) 여순항쟁서울유족회 회장은 “기획단원 상당수가 뉴라이트로 인사로 구성됐다. 허만호 교수와 나종남 처장이 대표적”이라며 “지난 22일 기획단 회의에서는 ‘14연대의 봉기는 반란이었다. 여순사건 진상규명은 반란군과 이에 찬동하는 민간인들이 합동해서 반란을 일으킨 것이기에 진상보고서는 반란이라는 원칙 속에서 작성해야 한다’는 이야기가 나왔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아무 죄도 없는 사람들이 손가락 총에 의해서 경찰서에 끌려가서, 뒷산에서, 개울에서, 구렁텅이에서 언덕배기에서 집단학살 당했다”며 “유족들은 정식 재판 없이 즉결 처형된 억울한 부모 형제들이 한을 풀 수 있기를 학수고대하고 있다”고 전했다.
유족회는 “2021년 6월 국회에서 여순사건 특별법이 통과되고 2년6개월이 넘은 지금, 7465명 신청자 중 진상규명 결정을 받은 사람은 7.6%인 566명에 불과하다. 오는 10월5일이면 진상조사가 끝나는데 통탄스러운 현실”이라며 기획단의 조속한 진상규명을 촉구했다.
앞서 지난해 7월 국회 본회의를 통과한 여순사건 특별법은 여순사건 진상조사보고서를 작성하고, 보고서 작성을 위한 여순사건 진상조사보고서 작성기획단 설치를 명시하고 있다.
이에 따라 정부는 올해 10월 조사 만료를 앞두고 특별법 제정 2년 만인 지난해 말 기획단을 구성해 발표했다.
한편 여순사건은 정부수립 초기 단계였던 1948년 10월19일 여수에 주둔하던 국방경비대 제14연대 일부 군인들이 제주 4·3진압 출동 명령을 거부하고 봉기를 일으킨 사건이다. 1955년 4월1일까지 여수·순천을 비롯한 전남과 전북·경상 일부 지역에서 발생한 혼란과 무력 충돌, 이에 대한 진압 과정에서 다수의 민간인이 희생됐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오권철 기자 (gwangmae5678@hanmail.net)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사회섹션 목록으로
다음기사 : “광주사진협회 버스 사고, 숨 가쁜 13분의 기억” (2024-03-04 09:19:11)
이전기사 : 광양시청 공직자들 “초법적 행위” 심각 (2024-02-26 09:13:41)
회사소개 고충처리인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정기구독
상호 : 광전매일신문  |  주소 : 광주광역시 광산구 수등로 273-13, 5층
문의 : ☎ (062)525-9775  |  Fax (062)528-4566  |  E-mail : gwangmae5678@hanmail.net
등록번호 : 광주 아 00234  |  등록일: 2016. 8. 22.
회장 : 이송암  |  발행인,편집인 : 정길화  |  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 : 이석재)
광전매일신문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Copyright(c) 2024 광전매일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