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태원참사 유가족, 두번째 광주 찾았다 - 광전매일신문
HOME| 회원가입| 로그인| 기사등록| 스크랩
2024년06월13일thu
뉴스홈 > 뉴스 > 사회
2024년05월20일 08시59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이태원참사 유가족, 두번째 광주 찾았다 트위터로 보내기페이스북으로 보내기
5·18 광주 민주화운동 44주년 기념식 참석
 5·18민주화운동 43주년 기념식이 18일 오전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열렸다. 이태원 참사 유가족이 참배를 있다.                           /공동취재사진

10·29이태원참사 유가족들이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광주를 찾았다. 광주를 방문한 이태원 참사 유가족 30여명은 5·18광주민주화운동 유가족들과 연대하겠다며 방문 취지를 밝혔다.
18일 10·29이태원참사 시민대책회의에 따르면 이태원 참사 유가족들은 지난 17일 오전 서울광장 분향소에서 출발해 광주광역시에서 열리는 광주 5·18민주화운동 44주년 기념식에 참석했다.
이태원참사 유가족협의회는 광주에 도착해 5·18민주화운동 유족과 함께 광주 동구와 북구 금남로 일대에 열리는 ‘민주평화대행진’과 전야제에 참가했다.
지난해에도 유가족 30여명이 5·18민주화운동 43주년 기념식에 초대받아 참석한 바 있다. 지난해 이은 두 번째 초청이다.
유가족들은 지난해 ‘오월정신 계승하자’는 구호와 함께 이태원참사 특별법 재정을 재차 촉구했다.
올해는 ‘이태원특별법’이 공포된 직후 이뤄진 방문으로, 이들은 특별법의 의미를 재차 강조하며 5·18민주화운동 유가족들과 연대하겠다는 뜻을 전했다.
희생정신을 이어 받아 진상규명을 위한 과정을 계속하겠다고도 강조했다.
이정민 유가족협의회 운영위원장은 “이태원 특별법을 시작으로 지금까지 거부당해왔던 모든 법안들이 하나둘씩 실타래를 풀어가듯, 모두 국회를 통과하고 무분별하게 행사되었던 대통령의 거부권에 경종을 울려야 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전민규 기자 (gwangmae5678@hanmail.net)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사회섹션 목록으로
다음기사 : “우리 학교에 없는 과목, 온라인학교에서 수강해요” (2024-05-22 06:58:53)
이전기사 : 고독사 예방 지역사회 힘 모은다… 광주시 이웃돌보기 강화 (2024-05-16 08:59:59)
회사소개 고충처리인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정기구독
상호 : 광전매일신문  |  주소 : 광주광역시 광산구 수등로 273-13, 5층
문의 : ☎ (062)525-9775  |  Fax (062)528-4566  |  E-mail : gwangmae5678@hanmail.net
등록번호 : 광주 아 00234  |  등록일: 2016. 8. 22.
회장 : 이송암  |  발행인,편집인 : 정길화  |  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 : 이석재)
광전매일신문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Copyright(c) 2024 광전매일신문 All rights reserved.